Korean bantamweight Jin Soo Son has been released by the UFC. The 26 year old took to Instagram to break the news:

View this post on Instagram

– 안녕하세요 손진수입니다. 더이상 UFC에서 싸우지않게 되었습니다. UFC가서 싸움만하고 한번도 제가 추구하던 MMA를 보여주지 못했다는 아쉬움때문에 통보받고 몇시간 감정적으로 많이 힘들었습니다. 그런데 주변분들의 조언도 많이 들어보고 이성적으로 고민하다보니 감사하게도 앞으로 나아갈 긍정적인 방향을 결정할 수 있었습니다. 중요한것은 지금 저의 상황과 상태가 하루하루를 힘들게 버텨내던 슬럼프때보다 훨씬 낫네요 ????.. UFC의 무게를 내려놓은만큼 더 가벼운 발걸음으로 파이터로서, 한사람으로서 어제보다 더 나은 손진수가 되도록 하겠습니다. 늦어도 봄에는 돌아올게요!!????????

A post shared by 손진수/JINSOO SON???????? (@son_champ) on

Son went the distance in both his UFC fights but found himself on the wrong end of the scorecards on each occasion. He dropped decisions to both Petr Yan and Mario Bautista.

The Korean Zombie MMA prospect made his name fighting in Japan. In 2018 he claimed the Deep bantamweight belt only to relinquish the title and sign with the UFC a few months later.

Som holds a 9-4 record. However he has not tasted victory since 2018 and will be looking to get back to winning ways on the regional scene after that unsuccessful UFC stint.